• 즐겨찾기 추가
  • 2018.06.21(목) 17:35
광주전남 단체장 후보들 선거공약서 '외면'…시장·지사 후보 `0'

광주 기초단체장 2명, 전남 7명만 작성
정책대결 `뒷전'지적에 "공보물·공약집과 중복" 유명무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11일(월) 15:22
6·13 지방선거가 이틀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단체장 후보자 상당수가 '선거공약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보물과 선거공약집과 중복되는데다, 일부 후보는 비용 측면이 겹치면서 권고사항인 선거공약서 작성이 사실상 유명무실하게 전락하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 제66조는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후보는 선거공약 및 추진계획을 담은 선거공약서 작성을 권고하고 있다.
공보물 외에 별도로 배포할 수 있는 선거공약서는 선거공약 및 추진계획으로 각 사업의 목표·우선순위·이행절차·이행기한·재원조달방안을 게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광주·전남 광역단체장 후보를 포함해 대부분 후보자가 선거공약서 작성을 외면하고 있다.
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현재 광주시장 후보 4명, 전남지사 후보 5명 등 9명 모두가 '선거공약서'가 없다.
광주지역 5개 구청장 후보 14명 중 광주 광산구청장 후보인 민주평화당 이정현, 무소속 장성수 후보 등 2명만이 선거공약서를 만들었다.
전남지역 22개 시장, 군수 후보 73명 가운데는 7명만 선거공약서를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장성 더불어민주당 윤시석 후보를 비록해 구례 민주당 김순호, 무소속 전경태, 해남 평화당 명현관, 무안 평화당 김호선, 무소속 김재훈, 신안 평화당 정연선 후보 등이다.
TV토론회 보이콧에 이어, 선거공약서 부재와 관련, 일부 후보가 정책대결을 외면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하지만 후보들 사이에서는 유권자에게 전달되는 공보물과 후보별 5대 공약이 제시된 상황에서 '선거공약서'는 중복이라는 인식이 팽배하다.
일부 후보는 선거공약집을 별도로 만들어 배포하고 있어 더더욱 그렇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공식선거운동에 접어들자, 바람몰이, 네거티브 선거전이 주를 이루는 상황에서 정책대결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선거전에 여야 후보 모두 선거공약서를 외면하는 것은 그만큼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광주전남지역 한 광역단체장 후보측 관계자는 "공보물에다, 선거공약집까지 마련했는데, 선거공약서를 또 만든다는 것이 크게 와닿지 않는다"면서 "다른 의도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