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8.20(월) 16:45
'유해성 논란' 나주SRF발전소…민주당 "선거 뒤 '시민공론화' 제안"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11일(월) 15:31
전남 나주지역에서 6·13지방선거 최대 이슈로 부각한 '혁신도시 SRF(Solid Refuse Fuel·비성형 고형폐기물연료)열병합발전소' 가동 문제는 시민 여론수렴을 거쳐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 나주지역 후보자들은 11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지역 최대 현안인 나주혁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가동 문제를 선거 뒤 '시민공론화위원회' 구성을 통해 결정 짓자"고 제안했다.
나주 열병합발전소는 전국 10곳에 조성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정부의 '자원 순환형 에너지 도시' 조성 계획에 의해 설치됐지만 가연성 생활 쓰레기로 만든 광주 등 타 지역 SRF 연료 사용을 놓고 주민들이 건강권 피해와 대기 환경오염 문제를 제기하면서 갈등과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 후보를 비롯한 광역·기초의원 후보들은 "열병합발전소는 현행법상 빛가람동 쓰레기 처리를 전제로 한 집단난방 시설"이라면서 "폐기물처리촉진법상 필수시설로 생활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대책도 없이 'LNG 100%' 방식만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복수의 후보들도 "폐기물처리촉진법상 필수시설인 생활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대책 없이 'LNG100%' 방식을 주장하는 것은 공허한 말장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LNG 100%' 연료만 사용하는 열병합발전 시설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2000억원이 넘는 비용을 고스란히 빛가람동 주민들이 부담해야 될 것"이라며 "발전소 가동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혁신도시 공공기관 일부 노조 대표들이 시민 동의 없이 시민의 혈세로 비용을 부담하자고 외치고 있는 것은 실현 가능성이 없는 무책임 한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후보들은 열병합발전소 갈등 해결 방법으로 '문재인 정부다운 사회갈등 해소' 방식을 모델로 제시했다.
후보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탈(脫)원전 친환경에너지정책 전환과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을 대선공약으로 내세웠지만, 현실을 고려해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과 계속 여부에 대해 '공론화'를 추진, 사회갈등 해결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었다"고 설명했다.
강인규 후보는 빛가람동 집중유세에서 "민선 7기가 시작되면 곧바로 시민참여 방식의 공론화위원회를 가동하고 분명한 결론을 도출한 후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지역 간 갈등과 이기주의가 아닌 나주 공동체 전체에 관한 해법 만들기에 나주시민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