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15:55
광주시의회 비주류측, 상임위 배정 보이콧

비주류측 의원들 "현 의장 체제 인정 못해" 본회의 불참
'반쪽 의정', 업무보고, 조직개편안 등 시정 현안 '빨간불'
'의회 조타수' 운영위원장, 예결위원 선임도 줄줄이 차질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12일(목) 17:55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간 자리 나눠먹기와 패권다툼으로 파행을 거듭해온 광주시의회가 이번엔 상임위원장 배정을 놓고 또 다시 파벌 갈등을 빚고 있다.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선출은 파행이 장기화될 지, 갈등이 봉합될 지 중대기로였으나 비주류측이 본회의에 불참하는 등 사실상 '의사일정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소용돌이가 더욱 더 거세지는 형국이다.
상임위 배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반토막 의회', '반쪽 상임위'가 불가피하고, 그럴 경우 의사 일정 전반이 뒤틀리고 산적한 시정 현안은 뒷전으로 밀릴 수 밖에 없어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8대 의회 첫 임시회 소집 나흘만인 12일 오전 10시 4차 본회의를 열고, 4대 상임위원회 소속 위원을 선임할 예정이었으나 반재신(북구1) 의원을 중심으로 한 비주류 측 의원들이 의장단 선거의 절차상 하자와 승자독식 구조에 반발, 본회의 참석을 거부하면서 파행을 빚고 있다.
상임위원 선임은 당초 9일 마무리할 예정이었으나, 파벌 싸움과 의회 공전으로 사흘이나 연기됐다. 비주류 측 보이콧으로 4차 본회의도 개의와 동시에 정회에 들어갔다.
나흘 연속 이어진 '개회 후 자동 정회'다.
상임위 배정은 의장을 제외한 22명의 의원 중 행정자치위원회 5명을 비롯, 환경복지위 5명, 산업건설위 6명, 교육문화위 6명을 전반기 상임위원으로 배정한다는게 기본 계획이다. 지역구와 경력, 전공은 감안하되, 직무관련성이 있는 위원회는 배제한다는 게 원칙이다.
1·2순위 신청 결과, 행자위 3명, 환복위 5명, 산건위 7명, 교문위 8명으로 상임위별 편차가 커 어떤 식으로든 조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시의회는 파벌 갈등에서 벗어나 상임위 배정이 정상 진행될 경우 오후 6시까지 상임위원회별 위원장 후보등록을 매듭짓고, 오는 17일 4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었다.이어 운영위 구성과 운영위원장 후보등록을 거쳐 20일 운영위원장까지 선출해 회기 안에 원구성을 마무리지을 계획이었다. 그 사이 실·국 업무보고 등 미뤄온 숙제도 풀겠다는 게 기본 로드맵이었다.
빠듯하게 압축된 일정 탓에 어느 하나의 일정이라고 틀어지면 전체 일정에 큰 차질이 빚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비주류측 집단 반발로 8대 의회 첫 임시회는 시작과 동시에 표류하게 됐다.
공전이 지속될 경우, '의회 조타수' 격인 운영위원장과 예결·윤리위원 선임도 다음달 24일 시작되는 8월 회기나 원포인트 의회로 넘겨질 공산이 크다 특히 추경예산, 결산심사 등 6월 지방선거 탓에 뒤로 밀린 업무와 민선7기 광주시 조직개편안에 대한 심의·의결도 늦춰져 시정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김동찬 의장을 주축으로 한 주류 측에 전반기 의장과 1, 2부의장을 모두 내주고 힘의 논리에 밀려 후반기 의장도 기약할 수 없게 된 비주류 측 일각에서 '현 체제를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론이 드세 상임위 구성이 원만하게 진행될 지는 미지수다.
설령, 새 의장단 주도로 상임위가 어렵사리 짜맞춰진다 하더라도 이후 앙금이 남아 있을 경우 17일부터 이어질 상임위별 실·국 업무보고가 '반토막 출석' 등으로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참담한 심정 속에 "의원간 협업과 협치"를 강조한 김동찬 신임 의장의 메시지와 "분열과 불통의 이미지로 시작한 시의회가 촛불민심을 제대로 실천할지 걱정"이라는 유일 야당 장연주(정의당·비례) 의원의 고언이 허공의 헤아리가 될지, 막 출항한 8대 의회에 갈등 봉합의 이정표가 될 지 주목된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