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9.22(금) 15:26
고병원성 AI 차단, 순천만습지 '잠정 폐쇄'

순천만 갈대숲 탐방로~용산전망대 통제
철새탐조선 운항 및 인근 농경지 진입금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6년 12월 19일(월) 16:02
전남 순천시는 고병원성 AI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순천만습지를 잠정 폐쇄한다고 19일 밝혔다.
AI유입 차단을 위한 소독통제초소 6개소를 확대 운영 중인 시는 인접한 강진만에 이어 구례군에서 AI 양성이 확인되자 탐방객의 안전과 AI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조치를 내렸다.
순천만습지의 잠정 폐쇄 결정에 따라 19일부터 순천만 갈대숲탐방로에서 용산전망대에 이르는 탐방로와 용산전망대로 진입하는 남도삼백리길이 전면 폐쇄된다.
또 순천만 에코피아 등 탐조선 운항도 전면 금지되고 순천만습지 일원의 순천문학관과 순천만자연생태관, 소리체험관 등 주요 전시시설 관람 제한과 함께 순천만 인근 농경지에 대한 진입도 통제된다.
앞서 시는 국내 AI가 처음으로 발생한 지난 10월28일부터 정부 위기 경보보다 한 단계 격상해 순천만습지의 선제적 AI 차단 방역을 실시하는 등 청정도시 순천을 지키기 위해 대응을 강화해 왔다.
앞으로도 순천만 출입도로에 6개의 거점 및 소독 통제초소를 운영하고 주요 철새 서식지 예찰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운영 중인 철새 먹이나누기는 야생조류의 면역력 증진을 위해 진입차량 소독 및 방역복 착용 등 환경부 야생조류 먹이주기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현행대로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순천만습지의 방역과 차량통제, 탐방활동 제한은 탐방객의 안전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AI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면서 "다소 불편하더라도 출입통제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가금류 사육농가는 외부차량에 대한 통제 및 소독·예찰을 강화하고, 야생조류 접근을 차단할 수 있는 그물망을 설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순천만습지는 국내 대표적인 흑두루미 월동지로 평일 2000∼3000명, 주말 6000∼7000명의 탐방객이 방문하는 국내 대표적인 생태관광지이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