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5
세월호 선미 리프팅 빔 10개 설치 완료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6년 12월 19일(월) 16:02
세월호 선체를 인양하기 위해 선미(배 뒷부분)에 설치해야 하는 리프팅 빔 10개가 모두 설치 완료됐다.
해양수산부는 19일 전날 리프팅 빔(인양 받침대) 2개를 설치해 총 10개의 선미 리프팅 빔 설치 작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9일 선미 리프팅 빔 설치 작업에 착수한 지 132일만이다.
선미 리프팅 빔 설치작업은 선체를 들어 18개 빔을 한 번에 설치했던 선수 리프팅 빔 작업과 달리, 선미부와 해저면 사이의 공간을 굴착해 한 개씩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초 8∼9월 중에 빔 설치를 완료를 계획했지만, 예상보다 훨씬 단단하게 굳어지 퇴적층 분포와 강한 조류 등으로 굴착작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는 인양시 선수부 선체에 직접 휘감기로 했던 와이어(5줄)를 선체의 손상 가능성을 줄이고 보다 안정적으로 하중을 분산하기 위해 빔 5개(선수들기 시도시 기설치된 2개 포함)로 대체할 계획이다.
해저면과 접촉되는 부위가 넓어 굴착량이 많았던 선미측과 달리 '와이어 대체빔'이 설치되는 구간(이미 설치된 18개 선수 빔 앞쪽)은 추가 굴착이 거의 필요치 않아 연말이나 내년 초에 설치가 완료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이날 더불어민주당 세월호 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7명), 미수습자 가족(5명) 및 유가족(4명) 등 관계자가 해수부 윤학배 차관과 함께 인양 현장(작업본선인 달리하오 승선)을 방문한다. 현장에서 상하이샐비지 홍 총 사장으로부터 직접 작업현황과 향후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을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빔 설치 소요기간이 예상보다 단축됐지만, 해상여건이 가장 안 좋은 겨울철에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인양 시기를 정확히 예상하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인양 준비에 보다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게 돼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최대한 조기에 인양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