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9.20(수) 13:11
광주시, 5·18 기념재단 3년 만에 특정감사

2014년 이후 처음…회계, 인사, 계약 전반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1월 09일(월) 16:57
광주시가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질 않은 5·18 기념재단에 대해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감사위원회는 이르면 오는 11일부터 5·18 기념재단을 대상으로 재단 업무 전반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회계, 예산, 계약, 재단 업무 추진 상황 등 전반에 걸쳐 감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5·18 기념재단은 특별법 제정 이후 매년 24억원 안팎의 국비 지원을 받아오고 있으며, 이와 별개로 5·18 역사 왜곡 대응과 5·18 전국화·세계화, 민주·인권 관련 교류사업 등을 위해 시로부터 매년 4억∼5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시의회 행정사무감사는 2009년 이후 해마다 받아오고 있으나, 특정감사는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감사에서는 2015년부터 수개월 단위로 단기 계약직을 쪼개기 채용한 경위와 채용 과정의 공정성, 시간외 수당과 퇴직금 늑장 지급, 해외 연수 집행 실태 등이 주요 감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념재단은 2년 전부터 5·18 왜곡 대응과 국제사업 담당 직원을 6개월 계약직을 채용하는 것을 비롯, 기록물 정리 담당 직원은 지난해에만 3차례나 공고를 내 채용했으며 계약 기간은 각각 2개월, 4개월, 40일 등이다.
이러는 사이 이사장과 상임이사, 광주시 파견공무원을 뺀 재단 실무직원 14명 중 절반 가량이 단기기간제로 채워졌고, 이를 두고 "5·18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국민성금 등으로 설립된 재단의 설립취지와 어긋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재단 자체 감사에서도 "단기기간제라 할지라도 되도록 1년 정도 근무할 인원 위주로 채용하고, 채용 과정에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재단은 또 일부 직원들에게 시간외근무 수당을 제대로 주지 않거나 퇴직금을 뒤늦게 지급했다가 노동청에 제소되기도 했으며 이 부분도 시 감사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위는 또 서구 쌍촌동 5·18 기념공원 내 옛 상무대 시설이던 '대성전' 철거 문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감사위 관계자는 "5·18 기념재단에 대한 민원이 잇따라 부적정한 업무 추진이나 문제점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