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9.20(수) 13:11
"세월호 진상 규명·책임자 처벌 토대로 안전사회 구축"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1월 09일(월) 16:57
광주·전남지역 5개 정당과 7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박근혜 퇴진 광주시민운동본부'는 세월호 참사 1000일을 맞아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한 토대 위에서 새롭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퇴진 광주시민운동본부는 9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세월호가 우리 사회에 남긴 과제는 국민이 안전한 나라를 건설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월호 참사)당시 박근혜 정권은 '국가 대개조 범국민위원회'를 만들며 호들갑을 떨었지만 관피아가 빠져나간 자리는 정치권 출신의 정피아로 대신 채워졌을 뿐"이라며 "온 나라를 뒤흔들고 있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박근혜 자체가 부정·부패의 몸통이었으며 청산의 대상이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참사로 304명이 우리 곁을 떠났고, 이중 9명은 아직 바닷속에 잠들어 있다. 1000일이 됐지만, 진상 규명을 이루지 못했고 세월호도 인양을 못 하고 있다"며 "사고 당시 대통령은 무엇을 했는지 아직도 알지 못한다. 오죽했으면 '4·16 세월호 참사 국민 조사위원회'를 꾸려 국가가 하지 못한 진상 규명에 국민이 나서고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정을 농단하고 헌정을 파괴한 박근혜를 끌어내리지 않고서는 국민이 안전한 나라를 만들 수 없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정권의 부역자들을 처벌하고, 그들의 적폐를 청산하지 않고서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안전한 나라 건설에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역설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