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8.10(목) 16:52
광주시선관위, 거동불편 유권자 거주 병원·요양소 등 기관·시설 관계자 교육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4월 05일(수) 16:56
광주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는 병원·요양소 등 시설에 입원?입소해 있거나 거동이 불편해 장애인시설에 거주하는 유권자의 공정한 참정권 행사를 보장하기 위해 기관·시설의 대표자 및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4월 4일 오후 3시부터 광주시선관위 대회의실에서 실시한 교육에는 광주지역 60여개의 기관·시설의 대표자·직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교육은 ▲거소투표신고 및 신고 시 유의사항 ▲투표관리 운영매뉴얼에 의한 기관·시설 안의 기표소 설치와 운영방법 ▲거소투표 허위신고 및 대리투표 근절을 위한 위원회의 방침을 안내했다. 또한 사전에 제작된 동영상 방영으로 교육효과를 배가했다.
「공직선거법」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선거인 등이 거주하는 기관·시설의 장은 거소투표신고인수가 10인 이상인 경우 거소투표를 위한 기표소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며, 10인 미만의 거소투표신고인을 수용하고 있어도 정당·후보자 등의 요청이 있으면 기표소를 설치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광주시선관위는 기관·시설이 설치·운영하는 기표소에 대해 거소투표신고 단계부터 설치·운영까지 모든 과정에 대해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우선 기관·시설 거주자가 거소투표신고를 할 때 본인의 자유로운 의사에 따른 신고인지 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기관 시설에 설치된 모든 기표소에 위원·직원, 공정선거지원단 등이 참관해 투표과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표소가 설치된 기관·시설에 대해 투표관리 매뉴얼 배부, 기표용구·투표함 등 투표관리 용구·용품 지원으로 거동불편 유권자에 대한 선거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주시선관위 관계자는 “거소투표신고인을 위해 설치되는 기관 시설 내의 기표소 투표관리의 공정성, 정확성, 신뢰성 제고 및 거소투표신고의 적법성 보장을 위해 마련된 교육”이라고 밝히면서,
“「공직선거법」에 의하면 기표소 설치 의무를 위반한 경우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며, 거짓으로 거소투표신고를 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거짓의 방법으로 투표하거나 투표하게 하거나 또는 투표를 하려고 한 사람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부과 하도록 규정되어 있다”면서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