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6.25(일) 15:11
민주당-국민의당, 野 텃밭서 호남인사 홀대놓고 '난타전'

참여정부 인사들 "홀대 없었다" "수혜자니까" 논란
지역선대위 출범식서도 '날선 공방'…쟁점화 촉각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4월 18일(화) 17:40
정찬용 전 청와대 인사수석 등 참여정부 시절 발탁된 호남인사 10여명이 18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 명의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정부 시절 호남인사 홀대는 거짓 가짜뉴스"라고 주장하고 있다.
제19대 대통령선거 최대 격전지이자 전략 선택지로 주목받고 있는 광주에서 선거 초반부터 '참여정부 호남인사 홀대론'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난타전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호남인사 홀대론을 '가짜 뉴스'로 규정하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고, 국민의당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정찬용 전 청와대 인사수석 등 참여정부 시절 발탁된 호남 인사 10여 명은 18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민주당 '가짜뉴스대책단' 명의로 기자회견을 열고 "참여정부 시절 호남인사 홀대는 거짓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이 호남을 홀대했다', '문재인이 청와대에서 호남 청소부까지 잘랐다'는 식의 허위사실이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호남 홀대론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특정세력의 정파적 야욕에서 비롯된 행태로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 "참여정부는 역대 어떤 정권보다도 많은 호남 출신 인사를 발탁했다"며 "청와대와 사법부, 행정부, 정부 산하기관 등에 두루 임명됐고, 4대 권력기관장인 국정원장,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세청장에 호남 출신을 기용하는 등 확인된 참여정부 발탁 인사만 해도 190명이나 된다"고 밝혔다.
정찬용 전 수석은 "허위사실 유포 행위가 지속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김경진 대변인은 "중앙부처 안에서 참여정부 시절 1, 2, 3급 고위공무원단 인사 비율이 관건"이라며 "참여정부 들어 이들 고위공직자들의 수가 대폭 빠졌다"고 반박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인사 대부분이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나 정부부처에서 '발탁 수혜'를 입은 인사들이어서 "홀대론이 없었다"는 주장을 하는 것이 적절한 지를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당 내부에서도 "인사 피해자가 아닌 수혜자들이 '홀대론은 거짓'이라는 주장하는 건 괜한 오해만 불러올 수 있고, 문 후보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반대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호남인사 홀대 공방은 대선 후보등록 첫날인 지난 15일, 야권 텃밭인 광주에서 열린 원내1당 민주당과 '호남 여당' 국민의당 지역선거대책위 출범식에서도 극에 달했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은 "참여정부 시절 (제가) 옛 행정자치부에서 국장을 했고, 참여정부가 호남을 차별했다면 어떻게 지금 국민의당에 있는 분들처럼 법무부장관, 통일부장관, 기획예산처장관이 나올 수 있었겠느냐"며 "호남인사 차별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숫자로도 나와 있다"며 "참여정부 시절 주요 부처 팀장에서 장관까지 호남 출신이 26%,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는 18∼19%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민의당 김동철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몇몇분 참여정부 때 장관한 건 맞지만 공무원 전체, 일반사회, 청와대 호남인사 차별이 없었다고 누가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2004년 광주고 출신 신일순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참여정부에서 구속시켰고, 그 여파로 호남 민심이 악화돼 전남도지사 보궐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이 패배했던 것 아니냐"며 "거짓말에 두 번 속을 순 없다"고 강조했다.
여당없이 야당 대 야당 대결로 치러지는 이번 대선에서 두 야당 후보들이 박빙의 승부를 이어가고 있어 호남인사 홀대론은 언제든지 쟁점으로 부각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