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6.25(일) 15:11
文대통령 "새 정부, 5·18·촛불혁명 정신 계승…민주주의 복원"

"5·18, 현대사 비극…5·18정신, 헌법전문에 담겠다"
"헬기사격 진상 반드시 규명"
"임 행진곡 제창, 광주정신 복원…논란 종식 희망"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5월 18일(목) 16:55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춘식 5.18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 김후식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새 정부는 5·18광주민주화운동과 촛불집회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를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의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에 참석, "새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고,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는 이 자리에서 다짐한다.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광주 영령들이 마음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성숙한 민주주의 꽃을 피워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다. 저는 먼저 80년 오월의 광주시민들을 떠올린다"며 "누군가의 가족이었고 이웃이었다. 평범한 시민이었고 학생이었다"고 5·18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그들은 인권과 자유를 억압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었다.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오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5·18은 불의한 국가권력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우리 현대사의 비극이었다. 하지만 이에 맞선 시민들의 항쟁이 민주주의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진실은 오랜 시간 은폐되고, 왜곡되고, 탄압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서슬퍼런 독재의 어둠 속에서도 국민들은 광주의 불빛을 따라 한걸음씩 나아갔다"며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일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광주의 진실은 저에게 외면할 수 없는 분노였고, 아픔을 함께 나누지 못했다는 크나큰 부채감이었다"며 "그 부채감이 민주화운동에 나설 용기를 줬다. 그것이 저를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성장시켜준 힘이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지키겠다"면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은 비로소 온 국민이 기억하고 배우는 자랑스러운 역사로 자리매김 될 것"이라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이 자리를 빌어서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과 관련,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다.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라며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라며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 당시 헬기사격과 발포 진상 규명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는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면서 "헬기사격까지 포함하여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면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