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6.25(일) 15:11
野, 이낙연 청문회 시작부터 '자료 미비'로 파상공세

이낙연 총리후보"최대한 노력하겠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5월 24일(수) 16:43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가 열린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직원들이 TV를 통해 청문회를 지켜보고 있다.
야당은 24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맞아 시작부터 자료미비 문제를 질타하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경대수 자유한국당 간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질의 시작 전 "자유한국당 청문위원은 22, 23일 자료 제출 거부에 대해 심히 유감을 표명하면서 촉구한 바 있다"며 "우리 요구는 간단하다. 의혹 검증을 위한 최소한의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 간사는 "그러나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배우자와 자녀 부분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이를 그대로 묵과한다면 다른 인사청문회 대상자에서도 답습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문회 자체를 무용지물로 만들려는 게 아닌가, 개인정보만 동의하면 되는 자료"라며 거듭 자료 제출을 촉구했다.
김광수 국민의당 간사도 "문재인 정부 첫 인사 청문회로서, 첫 초대 총리로서 대단히 중요한 청문회"라며 "충실하게 진행되기 위해 가장 선행돼야 하는 것이 자료 제출"이라고 자료 미비를 문제 삼았다.
김 간사는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거부를 했는데 개인정보 이전에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며 "간단한 영수증 사본마저 자료제출을 하지 않는 것은 답답한 일이다. 아예 청문회를 하지 않으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반면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자료는 성실히 제출해야 한다"면서도 "자녀나 며느리와 관련된 제3자의 정보를 제출해야 하는데 그분들도 사생활 보호 측면도 있고 관련 법규 규정도 있다"고 이 후보자를 옹호했다.
윤 간사는 "스스로 동의하지 않으면 어려움에 처하는 것이 후보자의 어려움"이라며 "후보자 중 자녀 신상이 드러나는 것 때문에 유능한 분인데도 포기하는 경우가 꽤 있어 좋은 공직자를 모시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