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5
함평군 학교면 ‘저소득 아동 소원 들어주기’로 온정 전해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9월 13일(수) 13:53
함평군 학교면(면장 안상만)과 학교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홍남희)는 지난달 21일부터 2주간 저소득층 아동 소원 들어주기 사업을 추진해 총 28명에게 선물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저소득층은 아이들이 바라는 것이 있어도 일반가정에 비해 상대적으로 들어주기 어려운 점이 있다.
이 사업은 저소득층 아이들의 소원을 들어줌으로써 간절히 원하면 이룰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추진됐다.
학교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민감한 시기의 아이들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대상자 전체가정에 소원신청서를 배부했다.
아이들은 책걸상이나 운동화 갖기, 가족사진 찍기, 아빠에게 방한복 선물하기 등 다양한 소원을 적어 냈다.
총 32건을 접수해 소원에 대한 사연을 본 후 실현 가능성, 필요성 등을 면밀하게 검토해 총 28건을 선정해,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홍남희 위원장은 “아이들이 작은 선물에도 크게 기뻐하는 모습에 큰 보람을 느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의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살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상만 학교면장은 “지역의 순수하고 꾸밈없는 아동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 주고 건전한 성장을 위해 지역주민과 함께 힘쓸 것”이며 “이 사업을 위해 애쓰신 학교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함평=조태형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