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09.20(수) 13:11
강진 쌀귀리 명품화, 쌀귀리 연구회가 앞장선다!

강진 쌀귀리 연구회 결성… 쌀귀리 발전 주력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9월 14일(목) 13:57
전남 강진군이 지난 7일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에서 쌀귀리 재배농가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쌀귀리 연구회를 결성했다.
이번 새로 결성된 ‘강진 쌀귀리 연구회’는 강진의 지역특화 월동작물인 쌀귀리 재배 면적 확대와 쌀귀리 재배기술 수준 향상 등 명품 강진 쌀귀리 생산을 목표로 농업인 자발적으로 결성된 연구회이다.
쌀귀리는 소비자들에게 각광받는 건강식품으로 수용성 식이섬유인 베타글루칸 성분이 다량 함유하고 있다. 이 수용성 식이섬유소는 대장에서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 미국의 FDA는 귀리 식품에 통귀리의 수용성 식이섬유소가 심장병인 관상동맥질환의 예방 효과가 있음을 밝히고, 이를 표시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강진 쌀귀리 연구회 임동추 회장은 “쌀귀리가 세계 10대 슈퍼푸드이면서 강진 건강 10대 농식품으로 선정돼 쌀귀리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많은 상황이다”며 “쌀귀리 연구회가 결성돼 앞으로 강진군 쌀귀리 고품질화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논의를 통해 재배기술을 정립하고, 고품질 강진 쌀귀리를 명품화 하는데 큰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진군은 2012년도부터 5년간 지역특화 월동작물(쌀귀리) 재배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두보식품이 쌀귀리 계약재배를 추진해 관내 쌀귀리 재배 농가 120명에게 종자 구입비 일부, 수확량 전량 수매로 쌀귀리를 지속적으로 재배 가능하게 하고 있다. 이는 농가 소득 안정화로 귀결되며 강진군이 쌀귀리 주산지로 정착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이동근 소장은 “강진군 10대 농식품이기도 한 귀리는 추위를 견디는 힘이 약해 재배가 까다로운 편인데, 강진군은 겨울철 기온이 따뜻하여 귀리 재배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며 “강진 쌀귀리 연구회원들의 적극적인 활약을 기대하며 기술지원 컨설팅을 통한 쌀귀리 재배기술 향상에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강진=김성복 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