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1(월) 16:39
강정일 도의원, 민방위 경보통제소 대피시설 확충 촉구

전남도내 민방위관련 시설 사각지대 발생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11월 13일(월) 12:03
□ 전라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강정일 의원(광양3, 더불어민주당)은 9일 열린 2017년도 도민안전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남도내 민방위경보통제소와 민방위대피시설이 부족하다고 제기했다.
□ 강 의원은“각종 재난에 대비해서 인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재난 예·경보시설이 필수적인데 전남도내 민방위 경보통제시설이 미흡해 가청인구는 189만명 중 약 62.4%인 118만명에 불과하다”면서“도민의 안전대비를 위해 빠른 시일내에 민방위 경보통제시설을 확충하라”고 주문했다.
□ 이어,“지난 경북 경주에서 국내 관측 이래 가장 강력한 5.8규모 지진이 발생되어 우리나라에서도 지진에 안전하지 않고 국민들은 지진에 대한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면서“전남지역 건축물의 상당수는 내진설계가 미흡하여 지진에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 이어“그런데도 도내 지진해일 경보통제시설은 여수, 고흥, 완도 3개지역만 운영되고 있어 지진해일이 발생될 경우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 민방위대피소는 전남 전체 297개 읍·면·동 가운데 196개 읍·면·동에는 없고, 또한 민방위대피소 부재율이 69%로 17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가장 높으며, 실제 상황 발생시 대피할 수 없는 인구는 100만명으로 추정된다.
□ 민방위대피소는 다수가 읍이나 시·군청 인근 중심지에 집중해 있어 면단위 주민들은 재난발생시 실제로 대비할 곳이 없는 실정으로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도록 촉구했다.
□ 강정일 의원은“최근 북핵 위기와 한빛원전 부실시공 등으로 인해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증폭되고 있어 도민 안전성 확보가 시급하다”며,“앞으로 전남도내 민방위시설의 사각지대가 발생되지 않도록 관련시설 확충에 만전을 기하라고”강조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