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7.12.15(금) 14:35
아시아나, 공항서 ‘고객 위치기반 자동안내 서비스’ 시행

▶ 국내 항공사 최초 Hybrid Beacon 활용 ‘위치기반서비스’ 도입
▶ 공항 도착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고객 위치에 따라 안내서비스 제공
▶ 서비스 적용 기념 추첨 통한 동남아 노선 왕복항공권 등 경품 제공 이벤트 진행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11월 16일(목) 11:13
“아시아나항공 탑승 수속은 3층 서편 L, M, K(체크인 카운터) 및 F 셀프체크인 카운터(자동수하물 위탁 카운터)에서 가능합니다.” 해외 출장차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김모씨의 스마트폰에 메시지가 도착했다.
이미 모바일로 체크인을 완료한 김모씨는 F 셀프체크인 카운터로 향했다. 때마침 도착한 ‘기내반입 금지 위험물’에 대한 안내 메시지에 따라 꼼꼼하게 수하물 위탁을 마치고 보안검색장으로 향했다.보안검색장에 도착하자 “아시아나항공 탑승권” 이라는 메시지를 수신했다. 메시지를 클릭하니 미리 발급해두었던 아시아나항공 모바일 탑승권이 표출돼 손쉽게 탑승권 확인 절차를 거칠 수 있었다.
이처럼 아시아나항공을 탑승하는 고객들은 인천국제공항 도착부터 항공기 탑승 전까지 고객의 위치에 따라 실시간으로 필요한 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은 16일(목)부, 국내 항공사 최초로 하이브리드 비콘(Hybrid Beacon)을 활용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위치기반서비스’를 시행했다. 지난해부터 아시아나 라운지에서 운영한 블루투스 비콘 기반의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게 된 것이다.
비콘(Beacon)은 블루투스를 통해 근거리 내에 있는 사용자의 위치를 찾아 메시지 전송 등을 가능하게 해주는 스마트폰 통신 기술이며, 하이브리드 비콘은 기존 블루투스 기반 비콘에 고주파 기술을 결합한 것으로 블루투스가 켜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위치 파악이 가능하여 각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이다.
‘위치기반서비스’는 아시아나항공 모바일 앱에서 서비스 이용에 사전 동의시 이용 가능하며, 로그인 후 모바일 탑승권을 발급받으면, 인천국제공항 내 위치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