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대설 한파에 쓰러진 곡성군 공무원의 안타까운 소식에 지역주민과 동료 공직자 슬픔에 빠져

겨울철 AI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 등 잦은 야근과 현업 격무로 뇌출혈로 쓰러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12월 12일(화) 11:09
곡성의 재난재해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발 벗고 최일선에서 힘써오던 곡성군 안전건설과 권삼주 안전총괄팀장(남, 52세)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지역주민들과 동료 공직자들이 슬픔에 가슴 아파하고 있다.
권삼주 안전총괄팀장은 2016년 7월부터 2017년 12월 현재까지 여름철 물놀이 비상근무, 겨울철 AI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등 잦은 야근과 현안 업무 추진 등 격무로 11일 오전 10시 30분께 AI 영상회의를 마치고 근무하던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급히 이송돼 뇌출혈로 생사의 기로에 서 있다.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6급 공무원 한 모 주무관은 “성실하고 착한 심성의 사람으로 비상근무와 당면업무가 지속되는 여건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으며 궂은일도 솔선수범하고 항상 팀원들을 챙기던 분”이라며 “아침까지만 해도 웃으며 인사했는데 이런 일이 생길 거라곤 꿈에도 생각을 못했다”고 말해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편 권 팀장을 알고 있는 지역 주민들과 선․후배 동료공직자들은 권 팀장이 하루빨리 회복하기를 기원하고 있다. /곡성=오기범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