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2.22(목) 15:15
국민-바른 오늘 통합 전당대회…'바른미래당' 공식 출범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2월 13일(화) 15:18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13일 통합 전당대회 격인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끝으로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을 출범시킨다.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서 뛰쳐나와 각각 2016년과 2017년 신당 창당을 선언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개혁적 중도·보수 진영에서 만나 한국 정치사에 새 깃발을 꽂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고양시 킨텍스에서 바른미래당 출범대회를 개최한다.
양당 관계자들은 한자리에 모여 각당의 역사를 되돌아 보고 바른미래당 창당 보고, 소속 의원 소개, 공동대표 인사, 지방선거 필승결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바른미래당은 한때 40석이었던 국민의당 보다 규모가 작아진 의석 30석의 원내 3당으로 출발한다. 국민의당에서 21명, 바른정당에서 9명의 의원들이 합류했다.
관심을 모았던 초대 지도부는 양당에서 각 1명씩 뽑은 공동대표와 국민의당 측 원내대표·사무총장, 바른정당 측 정책위의장,원내수석부대표 등의 모습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바른정당에서는 유승민 대표가 이미 공동대표를 맡겠다는 뜻을 밝혔고, 국민의당에서는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유 대표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제가 공동대표를 맡아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며 "통합의 책임,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이끌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에서 도망치지 않겠다. 단 결과와 관계없이 지방선거 직후 공동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같은날 양당 의원들이 함께한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우리 정치사에 유례없는 동서화합을 이뤄내며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며 "역사는 결국 변화를 추구하는 이들에 의해 바뀌었다. 이념·지역·진영논리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각각 진보와 보수 진영에서 서로를 향해 한걸음씩 이동한 만큼 신당 출범 후에는 양보와 타협을 통해 풀어야 할 과제들도 많다.
이미 진보·중도 명칭 사용, 대북관 등을 놓고 이견 조율에 애를 먹었기 때문에 향후 한솥밥을 먹는 과정에서 또다른 갈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언론에서는 통합을 줄곧 결혼에 비유하곤 하는데 결혼식만으로 행복한 생활이 만들어지는 건 아니다"라며 "같은 방향을 보고 만났지만 서로 다르게 살아온 사람들이기에 함께 이해하고 양보하지 않으면 싸우기도 한다. 하지만 또 그 과정을 통해 (관계가) 더 단단해지기도 한다"고 상호간 이해를 강조했다.
유 대표는 "통합 과정에서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모진 풍파에 시달린 곡식과 과일이 더 맛이 있다고 한다"며 "신혼 때는 특히 더 사이가 좋아야 한다. 서로의 입장을 배려하면서 국민의당 의원 한 명 한 명과 소통하고 대화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