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4:43
한국당, 北김영철 우회로 방남에 文정부와 체제전쟁 선포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2월 25일(일) 14:11
자유한국당은 25일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 겸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통일대교가 아닌 우회로를 통해 방남하자, 문재인 정권과의 체제전쟁을 선포하는 등 강력 투쟁에 나섰다.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및 당원 등은 이날 오전부터 북한 대표단의 이동 경로로 예상된 통일대교 남단 도로를 막고 김 부장 일행의 방남을 반대하는 점거 농성을 벌였다.
그러나 충돌을 우려한 정부 당국이 김 부장 일행을 농성 중이던 경기 파주시 통일대교가 아닌 우회 경로를 통해 이동시키자 한국당은 통일대교 점거를 풀고 해산한 뒤 청계광장 농성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김영철이가 '개구멍'으로 들어온 것 같다"며 "대한민국이 아직 건재하다, 그것을 우리가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문재인 정권이 아무리 김영철을 초호화 호텔로 모셔온다 하지만 김 부위원장의 만행을 발본색원하기 위해 반드시 체포가 이뤄질 것"이랴며 "김영철이 대한민국 땅을 밟지 못하게 한 저희들의 처절한 몸부림을 대한민국 국민은 받아주시리라 믿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일대교 농성이 끝난 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살인마 전범 김영철이 대한민국을 범했다. 죽을힘을 다했지만 결국 권력을 가진 자들에 의해 막지 못했다"면서 "저희가 통일대교를 완벽 봉쇄하니, 문재인 정권은 끝내 대한민국 국민이 부여한 권력으로 살인마 전범 김영철에게 그들만이 아는 샛문을 열어 주었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이것은 분명한 권력 남용이고, 국정 농단이고, 반역행위다. 청와대는 종북 주사파 참모들이 국정을 농단하며 반대한민국적 이적행위를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폭침으로 순직한 수많은 국군장병들의 부모와 형제가 반대하는 김영철의 방한을 도대체 왜 그토록 고집하는 것인가. 국민의 말은 안 들어도, 북한의 말은 왜 이토록 맹종하는 것인가"라고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장 대변인은 "한국당은 이제 본격적으로 북한의 사회주의 노선에 전도되어 있는 문재인 정권과의 체제전쟁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26일 청계광장에서 김영철 방한 규탄 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