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금호타이어 "노조 합의안 체결 거부는 법정관리 선택…입장 바꿔야"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2월 26일(월) 14:29
금호타이어의 운명을 결정짓게 될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MOU)' 체결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측이 노동조합의 입장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금호타이어 사측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노동조합이 확정되지도 않은 해외 매각 반대를 이유로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합의를 거부함으로써 채권단이 제시한 26일 시한까지 협약 체결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는 노조의 무책임하고 위험한 결정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경영정상화 방안 합의를 위한 노조의 입장 변화를 공식적으로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해 12월 1조3000억원 규모의 차입금 만기를 조건부로 1년 연장하면서 오는 26일까지 노사 간 합의를 전제로 한 '자구계획안'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채권단은 협약 체결 실패시 차입금 연장 등의 유동성 대책을 소급해 무효화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사측은 "노사가 지난 1개월 동안 심혈을 기울여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 내기위해 노력했고,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지만, 노조가 사실 확인이 되지도 않은 해외 매각 철회를 전제로 협상을 갑자기 중단하고, 합의 불가를 선언한 것은 사실상 경영정상화를 포기하고 법정관리를 선택한 것"이라며 "이는 회사와 동료 직원, 지역 경제를 더 큰 위기로 내모는 무책임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무엇보다 지금은 회사의 생존과 지역경제의 안정이 최우선 목표가 돼야 하며 눈앞에 닥친 법정관리와 구조조정의 위기를 피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며 "만약 26일까지 채권단과 협약을 체결하지 못하면 노사가 논의했던 경영정상화 방안보다 더욱 가혹한 구조 조정안이 노사 모두를 덮쳐 이후 회사의 회생과 정상화에는 더욱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사측은 "노조가 협약 체결까지 남은 하루 동안 모든 구성원들의 생존과 미래를 위해 진정성 있고 책임 있는 자세로 다시 협상테이블로 복귀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광주=김용범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