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1(목) 17:35
'운명의 날' 금호타이어…마지막 날 노사 교섭도 '교착'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2월 26일(월) 15:26
채권단이 자구계획안 합의서 제출 시한을 26일로 못 박은 가운데 금호타이어의 운명을 결정짓게 될 사실상 마지막 노사 교섭이 광주공장에서 진행됐지만 교착 상태에 빠졌다.
이날 금호타이어 광주공장에서 노사 간 자구안 합의 도출을 위한 마지막 교섭 첫 번째 협상테이블이 마련됐지만 오전 10시를 기해 교섭이 잠정 중단됐다.
노조는 이날 첫 교섭에서 사측에 '중국 더불스타 해외매각 반대 입장'을 문서로 전달했다.
문서에는 '채권단이 해외매각을 추진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하면 교섭에 나서겠다'는 조건부 협상안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채권단이 해외매각 추진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혀야지만 노사간 협상이 재개될 전망이다.
노조 관계자는 "채권단이 해외매각 재추진 철회 입장을 오늘까지 공식적으로 밝혀야지만 큰 틀 속에서 사측과 조율했던 임금동결, 상여금 반납, 구조조정안 등을 협의하고 합의안을 도출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노조의 요구에 대해 사측은 사실상 협상이 결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측 관계자는 "노조의 요구안에 대해서는 사측이 답할 수 없는 상황"이며 "현재 시점은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이 최급선무이고, 노조가 요구하는 해외매각 추진 여부 공식 입장 표명은 현 시점에서는 논외"라고 선을 그었다.
금호타이어는 이날 오후 4시 서울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노사간 협상 결과에 따라 차입금 1년 연장을 골자로 한 채권단과 협약 체결 또는 '파국'을 뜻하는 법정관리 절차 진행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지속이냐' vs '청산이냐'의 갈림길에 놓인 금호타이어는 오늘까지 노사가 채권단에 '자구안 합의' 약정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상환을 1년간 연장해 준 1조3000억원의 차입금을 갚아야 하며, 곧바로 단기 법정관리 등 강력한 구조조정 절차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김용범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