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2(수) 16:29
'권리당원 100%'… 민주당 광역·기초의원 경선 '돈 선거' 우려

명부 확보 혈안될 수도… 선거브로커 활개 등 혼탁 배제 못해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2월 27일(화) 14:48
더불어민주당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의 광역·기초의원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으로 도입한 '권리당원 여론조사 100%'가 오히려 돈 선거 등 혼탁 우려를 낳고 있다.
27일 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민주당은 오는 6·13지방선거의 광역·기초의원 등 지방의원 후보자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를 권리당원 100%로 실시할 예정이다.
기초·광역단체장 여론조사는 권리당원과 일반유권자 50%씩 참여하는 것과 달리 권리당원만으로 제한했다.
이같은 결정은 일정기간 당비를 납부한 당원에게 권리당원의 자격을 부여하고 있지만 역할과 권한 등을 실질적으로 보장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민주당은 권리당원만의 여론조사가 앞서 심사와 면접 등 철저한 사전 후보 검증이 이뤄지기 때문에 별 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후보들은 공천후보자 선출을 위한 권리당원만의 여론조사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권리당원 명부 확보에 혈안이 되면서 금품선거, 과열·혼탁선거를 부추길 공산마저 제기되고 있다.
선거구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수백명에서 1000명 안팎의 권리당원이 여론조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천의 당락을 결정할 권리당원이 극히 제한되면서 명부를 돈으로 매입하려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또 권리당원 명부 등을 내세워 캠프에 접근, 금품을 요구하는 속칭 '선거 브로커'의 활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조급한 후보자들의 심리를 악용해 명단을 미끼로 벌이는 '선거 브로커'들의 폐해는 선거 때마다 불거지는 공공연한 비밀이기 때문이다.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권리당원 명부는 중앙당에서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깜깜선거를 우려해 명단의 완전 혹은 일부 공개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공정선거를 해치는 사례에 대해서는 철저한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