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4:43
'10만 당원명부' 유출 의혹 민주당 광주시당 압수수색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04일(일) 15:22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3일 민주당 광주시당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광주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밤 광주지법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후 3시께 광주시당 사무실에 수사관 4명을 파견해 전직 조직국장 A씨가 사용했던 PC 본체 하드를 비롯해 당원 명부와 관련된 서류 일체를 압수했다.
압수수색은 40분 만에 마무리됐다.
경찰은 이와 별개로 실제 문자발송자이자 이 전 부위원장의 전직 비서인 일자리위 정무직 공무원(5급 상당) B씨의 컴퓨터 본체 등에서 올해 초 발송된 문자의 수신자 명단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디지털 포렌식 수사로, 확보된 각 명부들의 싱크로율(유사율)을 따질 계획이다.
또 A씨가 사용했던 시당 컴퓨터 내부 자료 일부 또는 상당 부분이 변형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복원작업 등을 통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강화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미 일부 관련자들을 피의자나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고, 일부는 출석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민주당 광주시당은 지난 2월27일 상무위원회를 열어 당원 명부 유출의혹의 책임을 물어 A씨를 제명(당적 박탈) 처분했다.
당원 명부는 10만명 정도로 추산되는 광주지역 활동당원 개개인의 실명과 휴대전화번호, 주소, 입당 일시, e메일 주소, 당비납부 현황 등 민감한 정보가 죄다 포함돼 있어 조직국장 등 특정 당직자를 제외하고는 접근조차 할 수 없고, 정당법에 따라 외부유출은 철저히 금지돼 있다.
민주당 당규 당원 규정에도 '당원의 성명·주민등록번호·연락처·당비 납부 현황 등 당원의 개인정보를 정당한 절차없이 타인에게 유출하거나 열람시켜선 안되고, 이를 어길 경우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한다'고 명시돼 있다.
검찰과 경찰은 피해 당원들의 고발장 등을 토대로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정당법 위반 여부를 다각적으로 조사중이다.
특히 해당 문자가 일자리위 사무실에서 발송된 점과 1회 200만원 안팎에 이르는 비용이 지출된 점에 주목, 발송비용의 출처를 중점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김용범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