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불법 경선운동' 혐의 구청장 출마 예정자 영장 재청구

출마 예정자 기부행위와 연관 업자도 영장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07일(수) 15:00
검찰이 6·13 지방선거와 관련, 불법 경선운동을 벌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광주 광산구청장 출마 예정자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재청구했다.
7일 광주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김석담)에 따르면 이날 검찰은 광산구청장 출마를 준비 중인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법원은 같은 날 오전 A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실시했다.
A 씨는 지난해 7월부터 9월 사이 특정 정당 구청장 경선에 대비, 경선운동을 할 수 없는 신분인 모 공단 직원들을 포함한 수십 명을 동원해 4000여 명의 당원을 불법 모집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같은 혐의로 A 씨와 공단 직원 B 씨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확보된 증거관계, 그동안의 수사 진행 상황과 사회적 유대관계 등을 고려할 때 방어권 행사를 넘는 증거 인멸 또는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들에 대한 검찰의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이후 검찰은 A 씨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였으며, 기부행위 등 일부 범죄사실을 추가해 영장을 다시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사건 기부행위 등과 연관이 있는 업자 C 씨에 대한 영장(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A 씨와 함께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광주=김용범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