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해빙기 살펴봐야 할 우리 주변 위험요소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11일(일) 16:29
어느 해보다 유독 변덕이 심했던 날씨와 한파로 몸을 움츠렸던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는 것은 반길 일이지만 해빙기라 불리는 2월 중순부터 4월 초순까지는 겨울과는 또 다른 사고 위험이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는 시기이기도 하다.
주변을 살펴보면 겨울철 얼어붙었던 지표면이 기온이 높아짐에 따라 토양을 형성하는 입자 사이로 흐르는 물이 녹아내리고 지반을 약화시킨다.
이때 얼었다 녹았다 반복하며 물이 얼어 부피가 커지면서 시설물의 틈새나 지표면의 틈새를 벌려 건축물의 붕괴나 균열을 일으켜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또 해빙기에는 가스시설의 이완 등에 따른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니 꼼꼼하게 점검해야 한다.
등산을 자주 다닌다면 날씨가 풀렸어도 산 위의 기온은 아직 춥기 때문에 보온성이 좋은 옷을 입고 외출하고 얼었다 녹기를 반복한 바닥은 미끄러워 낙상 우려가 있으니 아이젠을 챙기고 등산화는 본인의 발에 꼭 맞고 통기성과 방수능력이 좋은 등산화를 신어 주는 것이 좋다.
큰 바위 등이 많은 등산로는 지면이 녹아 느슨해진 바위가 굴러 내려오는 낙석 사고 우려도 있으니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자.
온 가족이 좋아하는 얼음낚시를 가거나 얼은 강이나 저수지 위를 가는 일은 삼가야 한다.
눈으로 보기에는 걸어 다닐 수 있을 만큼 얼은 것처럼 보여도 얼음은 가장자리로 갈수록 얇아지고 아래쪽부터 서서히 녹기에 두께를 가늠할 수 없어 익사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처럼 위험요인을 발견했을 땐 관할 지자체나 119에 신고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구석구석 살펴보도록 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화순소방서 화순안전센터 이희창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