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안희정 성폭력사건대책위 "피해자 관련 루머 전부 허위"

배복주 전성협 대표 "다른 피해자 더 있다"
"추가 피해자 색출하는 것은 위협" 우려도
대책위, 김지은씨 2차 피해 법적 대응 방침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13일(화) 16:43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김지은(33)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연구원 외에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희정 전 지사 성폭력사건 대책위원회(대책위)와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씨를 지원하고 있는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 상임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지은씨가 방송에서 말씀하셨듯이 추가 피해자가 더 있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배 대표는 이어 "저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알고 있다"며 "지금 고소하신 분들 말고 그분이 고민을 하고 계신 걸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다른 피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부소장은 "다른 피해와 제보가 있는 것은 알지만 구체적인 것은 말하지 않겠다"며 "(추가 피해자에 관해) 언론 등 많은 사람들이 찾고 주변에서 색출하기 시작하면 그것은 피해자에 대한 위협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아울러 안 전 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김씨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온라인상에는 김씨의 아버지가 보수 정당의 당협위원장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루머와 김씨의 과거 사진 등이 떠돌았다. 이에 대해 전성협 측은 '모두 허위정보'라고 반박했다.
김씨는 언론을 통해 자필 호소문까지 공개하며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대책위의 정지원 변호사는 "피해자를 향한 온·오프라인에서의 어떤 비난과 공격에 대해서도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처하고 법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변호사는 "피해자의 사생활을 여러모로 공격하는 것 또한 범죄행위"라며 "피해자보다 20세가 많은 엄청난 정치력을 가진 가해자의 위력을 업무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피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부소장은 "가해자를 비호하면서 피해자에게 저항을 왜 안 했는지, 어떻게 했는지 묻지 말라"며 "가해자가 어떤 권한을 행사해왔는지, 어떤 위력을 구축했는지 낱낱이 살피고 그 위력의 구조에 대해 묻자"고 말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