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여야 3당 원내대표 합의 또 불발…개헌·GM 국정조사 논의 '헛바퀴'

與 "국회 개헌 논의부터 하자"
野 "GM 국정조사·3월 국회 조건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14일(수) 16:07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14일 국회 개헌안 합의 도출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에 따른 국정조사 실시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틀 연속 회동을 가졌지만 입장 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20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나 주요 현안들을 놓고 의견 조율을 시도했다.
이들은 전날(13일)에도 모여 타협안을 도출하려 했지만 결국 이틀 연속 빈손으로 회동을 마쳤다.
민주당은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개헌안을 발의할 예정인 만큼 그 전에 국회가 개헌 협의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이 개헌 논의 조건으로 한국GM 국정조사와 3월 국회를 내세우며 논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개헌 논의 조건 등에 대해서는 얘기하기 어렵고 아직 합의가 된 것도 합의가 안 된 것도 없다"며 "더 논의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비공개로 협상은 계속 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오늘도 어제 한 얘기를 쳇바퀴 돌 듯 또 했다"며 "여당이 개헌 얘기를 많이 하고 있는데 야당도 개헌 논의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 단 그렇다고 해서 다른 것들을 닫으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당도 원칙적으로 개헌을 하자는 것"이라며 "그런데 한국GM 국정조사, 특별감찰관법, 방송법 등 제도적으로 정비해야 할 것이 많은데 여당이 답을 안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다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