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검찰, 이명박 조사 '다스'로 포문…"의혹의 시작"

"다스 먼저 조사해야 선후관계 정리돼"
MB수사는 사실상 다스에서부터 시작
이명박 "다스, 내 것 아니다" 적극 부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3월 14일(수) 16:40
이명박(77)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검찰 조사는 그동안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켰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에 대한 질문에서부터 시작됐다.
다스 관련 의혹이 이 전 대통령이 받고 있는 혐의들 중 가장 먼저 규명돼야 할 부분이라는 검찰 판단에서다.
검찰 관계자는 1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다스 등 차명의혹 재산 실소유 관련 혐의를 먼저 조사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는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서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10월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의 검찰 고발에서부터 시작된 다스 수사는 여러 시민단체들의 고발이 이어지면서 다스 비자금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이 별도로 꾸려지기까지 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에서 다스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수사하면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유용, 삼성그룹의 60억원대 다스 소송비 대납, 매관매직·공천헌금 등 추가 뇌물 혐의 정황으로 추가로 포착하기도 했다.
이 같이 방대한 혐의를 두고 검찰은 가장 먼저 다스 관련 의혹을 조사하는 게 흐름상 자연스럽다고 판단했다. 다스 부분이 먼저 조사가 돼야 선·후 관계를 정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사실상 다스로부터 시작됐기 때문에 다스와 관련된 사실 관계를 먼저 정리해야 다른 혐의들에 대한 조사가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것이다. 범행 동기나 전제사실 등을 먼저 확정을 지어야 삼성 소송비 대납 등 의혹 조사를 진행할 수 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그간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해 온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48·사법연수원 29기) 부장검사를 먼저 조사에 투입했다. 이복현(46·32기) 특수2부 부부장검사도 함께 조사에 나섰다.
결국, 이 전 대통령은 그동안 숱하게 의혹이 제기됐던 "다스는 누구의 것인가"라는 질문을 검찰 소환 조사 초반부터 듣게 됐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다스나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은 나와 무관하다"라며 전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본인이 직접 검찰에게 충실히 설명하고 있다고 한다.
특히 다스와 관련된 질문에 대해서도 "내 소유가 아니다. 경영에 개입한 적도 없다"라는 등 적극적으로 본인의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전해진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