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23(월) 15:49
文대통령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중단·후퇴없을 것"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에 참석…4·3 사과
대통령 내외 추념식서 분향·헌화는 이번이 처음
"4·3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못할 분명한 역사"
"상처치유 정부조치 최선···배·보상, 국회와 협의"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03일(화) 12:3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더 이상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추념사를 통해 이렇게 밝힌 뒤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정숙 여사와 추념식에 참석했다. 4·3 추모 행사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이날 추념식은 '슬픔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내일로'란 주제로 4·3 생존 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명이 자리했다. 4·3 사건이 제주도에 국한된 역사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기억이자 역사로 나아가기 위한 추념식이란 의미의 다양한 추모공연도 펼쳐졌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제주도민과 함께 오래도록 4·3의 아픔을 기억하고 알려준 분들이 있었기에 4·3은 깨어났다"며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고, 또한 깊이 감사드린다"고 사과를 표명했다. 대통령 차원의 4·3 사과는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문 대통령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2000년 김대중 정부는 4·3진상규명특별법을 제정하고 4·3위원회를 만들었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4·3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고 위령제에 참석해 희생자와 유족·제주도민께 사과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오늘 그 토대 위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유해 발굴 사업도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족들과 생존 희생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조치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배·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4·3의 완전한 해결이야말로 제주도민과 국민 모두가 바라는 화해와 통합, 평화와 인권의 확고한 밑받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그와 함께,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며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4·3의 진실을 외면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도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며 "아직도 대한민국엔 낡은 이념이 만들어낸 증오와 적대의 언어가 넘쳐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는 것은 나라와 나라 사이에서만 필요한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 스스로도 4·3을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 낡은 이념의 틀에 생각을 가두는 것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평화와 인권을 향한 4·3의 열망은 결코 잠들지 않을 것"이라며 "그 것은 대통령인 제게 주어진 역사적인 책무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추념식이 4·3영령들과 희생자들에게 위안이 되고 우리 국민들에겐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처음으로 행방불명인 표석 및 위패 봉안실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행방불명인 표석에 동백꽃을 놓고, 위패 봉안실에는 술 한 잔을 올리면서 유족을 위로하고 4·3 영령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통령 내외가 4·3 추념식에 참석해 분향과 헌화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숙 여사는 4·3 사건을 상징하는 동백꽃을 영령들에게 바쳤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