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8(목) 16:09
광주·전남 지방선거 '깜깜이'…"무혈 입성-선택권 제약"

민주 광주시장·전남지사 TV토론 단 한차례
기초단체장 4곳, 시·도 광역의원 20곳 '단수'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후보영입부터 난망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08일(일) 16:03
6·13 지방선거가 두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촉박한 일정 등을 이유로 TV토론회 등 후보자 상호 검증을 최소화하고, 국민의당에서 갈린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은 극심한 후보난을 겪으면서 전반적으로 '깜깜이 선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경선이 곧 본선'으로 인식되고 있는 민주당의 경우 중앙당이나 시·도당의 결정에 1주일에도 몇 차례씩 희비가 엇갈리고, "일부는 명함 한 장 뿌리지 않고 당선권을 거머쥐게 됐다"는 정치적 비판도 나오고 있다. 국회의원 재·보선도 무관심층이 적잖다.
8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올해 6·13 지방선거를 통해 광주·전남에서는 광역단체장 2명, 교육감 2명, 기초단체장 27명, 광역의원 80여명, 시·군·구 기초의원 300여명 등 모두 420여명이 선출될 예정이다. 상당수 입지자는 집권여당인 민주당 소속이다. 전체 예비후보의 절반을 넘는다.
민주당은 입지자가 몰리자 경선을 통해 이달말 안에 주요 후보를 선출키로 하고, 경선일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역·기초단체장은 권리당원 ARS 투표(50%) + 안심번호선거인단 ARS 투표(50%)로 정하고, 광역·기초의원은 권리당원 ARS투표 100%로 결정된다.
시·도지사의 경우 컷오프를 거쳐 본경선이 3파전으로 압축됐고,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경선 후보도 속속 정리되고 있다.
그러나 권리당원이나 비당원 일반 유권자의 심판을 받는 방식이지만 정작 정견 발표나 정책토론회는 뒷전이고, 광주시장, 전남지사 TV토론회도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단 한 차례만 예정돼 있다.
"촘촘한 그물망 검증이 쉽지 않고 식상한 질문에 예견된 답변이 나오는 뻔한 토론회로는 깜깜이 투표가 불가피하고 여차하면 인기투표로 전락할 수 있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우려다.
기초단체장 가운데 단수신청된 곳도 전남에서만 4곳(광양, 보성, 곡성, 완도)에 이르고, 광역의원 선거구 20곳(광주 7, 전남 13)도 이렇다할 이변이 없는 한 단수신청이 공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광주 서구갑, 전남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는 중앙당의 전략공천설 등으로 다소 어수선한 가운데 유권자 판단보다는 중앙당이 생사여탈의 키를 쥐고 있는 형국이어서 지역민들의 관심도가 높지 않다.
교육감 선거 역시 중앙발 빅 뉴스와 광역단체장 선거에 묻혀 예년에 비해 무관심 선거로 전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정농단에 따른 촛불혁명이 낳은 5월 대선 이후 한반도 핵위기.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MB수사, 연이은 미투, 평창올림픽, 남북정상회담 등 초대형 글로벌, 전국 이슈와 함께 GM·금호타이어 등 경제현안까지 숨가쁘게 터지면서 정작 지방선거는 무관심하게 됐고, 유권자들의 검증기회도 좁아졌다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한 유권자는 "문 대통령과 여당에 대한 광주·전남의 지지율 고공 행진과 타 정당의 후보 영입난도 선거 무관심을 낳은 한 요인 아닌가 싶다"며 "이러다간 명함 한 장 뿌리지 않고, 당 후보가 되는 일들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지역 한 지방의원은 "'경선=본선', '공천=당선'이라는 분위기가 여당에게는 오만을 낳는 독이 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며 "일당 독점주의 폐단을 누구보다 가슴아프게 경험해본 광주·전남 유권자들인 만큼 선택권 확대와 쌍방향 소통이 중요한 시기"라고 조언했다./박희동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