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문자발송 공방 '재점화'

姜 "유출된 명부" 梁 "불공정" 李 "자체 DB"
경선 불복, 추가 소송 등 경선 후유증 우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15일(일) 16:52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당원 명부 유출사건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광주시장 본경선을 사흘 앞둔 15일 또다시 특정 후보측의 문자전송을 둘러싼 공방이 벌어져 지역 정가가 시끄럽다.
15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 측은 전날 웹 발신 대량 문자를 통해 수신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문자를 통해 이 후보 측은 비방과 야합이 아닌 인물과 정책 위주의 가장 정의로운 선거를 주문한 뒤 "광주 발전은 저, 이용섭의 마지막 꿈"이라며 "허위 비방, 모함으로부터 이용섭을 지켜줄 것을 눈물로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또 "광주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어 광주를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며 "18∼20일 경선 여론조사와 권리당원 투표에서 꼭 이용섭을 선택해 줄 것"을 호소했다.
그러나 수신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지난 1월 당원 명부 유출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 실명으로 이 후보 측으로부터 '국가 일자리위원회 홍보 문자'를 받은 경쟁 후보 지지자들인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보호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이 후보 측을 고소할 당시 고소인측 참고인으로 수사기관에 명단이 제출된 권리당원들에게까지 문자가 전송돼 불법유출된 당원명부로 또다시 문자를 보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강기정 후보 측은 "연초 법적 대응에 나섰던 고소고발인들에게는 문자가 오지 않았지만 당시 수사당국에 비공식적으로 제출했었던 100명 정도의 추가 피해자들에게 일제히 문자가 왔다"며 "유출된 명부가 이 후보 측으로 흘러 들어갔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양향자 후보 측도 "누구는 연말연초부터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 취득해 문자를 보내고 누구는 본경선 후보자로 확정된 이후에도 중앙당, 시당으로부터 어떠한 명부도 받아보지 못했다"며 "이는 명백한 불공정 경선"이라고 주장했다.
양 후보의 한 측근은 "민주당 광주지역 권리당원은 경선에서 후보선출권을 지닌 유권자들로, 4만5000여명으로 추산된다"며 "최근 6개월 이내에 당원으로 가입한 분들인데, 그들의 명단을 통으로 파악하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지나간 두 번의 광주시장 선거와 국회의원 시절, 이번 시장 선거 과정에서 축적된 데이터베이스"라며 "알음알음으로 파악된 명단이어서 일부는 상대 후보 지지자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강 후보 측은 중앙당에 당원명부 유출과 관련된 후보의 자격 박탈 등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고 나서 최악의 경우 경선 불복종과 공천금지 가처분 등의 추가 소송으로 이어질지 경선 후유증이 우려되고 있다./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