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5(수) 16:29
바른미래 "대선에도 영향 의심"…'드루킹 사건' 맹공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16일(월) 11:23
바른미래당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대선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맹공을 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 사건은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것처럼 민주당 당원 몇 사람의 '개인의 일탈 행위'가 아니고 대선 전에서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이고 주도면밀한 계획 속에서 이뤄진 댓글 조작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특히 "민주당은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해도 부족할 판에 개인의 일탈된 행동이라고 검찰과 경찰에 수사지침을 내리는 듯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실세 의원인 김경수 의원이 관여된 부분에 대해서는 꿀 먹은 벙어리 행세를 하고 있다"고 여당을 질타했다.
그는 "덮으면 덮을수록 의혹은 더 커져서 대한민국을 망가뜨릴 암 덩어리로 발전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검찰과 경찰의 확실한 수사 자세를 촉구하면서, 민주당은 범죄 은폐 행위를 하려는 자세를 버려주기를 부탁한다"고 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민주당원의 댓글 공작 사건에 문재인 정권의 핵심 실세가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문제의 본질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또 대선 이후에 이들과 문재인 당시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연루 가능성까지 제기했다.
유 대표는 "오사카 총영사와 같은 공직을 요구했다는 것으로 봐서 분명히 모종의 거래 관계가 있었다고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 후보가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정말 황당하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고 일침을 놨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것과 똑같이 철저하게 수사해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연루된 만큼 우선 검찰이 최대한 신속하게 수사해 결과를 발표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특검이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김기식의 버티기, 김 의원의 여론조작 의혹, 이런 걸 보면서 박근혜 정권에서의 우병우, 이명박 정권에서의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과 너무나도 닮았다고 할 수밖에 없다"며 "도대체 문재인 정부가 이명박·박근혜 적폐 정권과 무엇이 다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몰아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 사건은 검경의 인사를 좌우하는 대통령의 최측근 실세가 연루된 사건"이라고 규정한 뒤 "검찰과 경찰에 이 사건 수사를 맡겨도 되는 것인지 의심도 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박근혜 적폐청산 수사에서 보여줬던 검찰의 수사를 기대한다. 그렇지 않다면 곧바로 특검과 국정조사로 진행돼야 한다"고 못 박았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번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문재인 정권의 본질이 '문근혜 정권'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정말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이건 대통령의 설명이 필요하다"고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하 최고위원은 "댓글 부대가 있다는 것을 드루킹은 보고했다고 하는데, 청와대와 직접 라인이 닿고 있다고 하는데 대통령은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김 의원을 통해 정말 보고를 안 받은 건지 대통령이 직접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