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한국당, 드루킹 사건에 "희대의 댓글여론공작사건" 맹공

김성태 비례 "더불어조작당이라고 부를 수 밖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16일(월) 11:25
자유한국당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프로들이 범죄조직까지 만들어 감행한 희대의 댓글여론공작사건"이라며 정부와 여당에 맹공을 퍼부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개인적 일탈이니 실패한 청탁이란 식으로는 의혹을 결코 끊지 못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후보 수행단장과 (A4용지) 30장 분량의 문자를 소통해놓고 지금 와서 개인적 일탈로 치부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여론공작을 얼마나 많이 했길래 그런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피의사실 공표를 특기로 하는 기관이 검찰인데 구속 20일 동안 쉬쉬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이 사건의 출발은 민주당이고 댓글조작 의혹을 제기한건 추미애 민주당 대표"라며 "그런데 사태가 여기까지 진행되는데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특별한 증거가 없다며 발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검찰과 경찰은 네이버 드루킹 작성 의심 댓글이 사라지고 있으니 증거훼손 등에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또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실제로 드루킹으로부터 문자를 받았고 그 문자를 대통령과도 주고받았는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충격적이지만 'VIP께 보고되고 있다'는 게 김 의원이 직접 작성한 문자라고 알려지고 있으니 이 내용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과거 적폐를 공격하며 탄생한 게 문재인 정부인데 댓글조작부대의 힘을 얻어 탄생했다면 정통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성태(비례)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저는 지난 2년에 걸쳐 포털사이트의 사회적 책임을 묻기 위해 국정감사 출석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의 반대에 부딪혀왔다"며 "그런데 올해부터 추미애 대표가 포털에 대한 고발수사추진을 진행한다고 하고 신경민 의원은 포털의 악의적인 조작이 심하다고 앞장섰다. 그 동안 이해가 안 갔는데 이제 간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마치 보수 측이 여론을 조작하는 것처럼 꾸미기 위해 당대표가 나서 국민을 속이고 법까지 만들어가면서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이라며 "다함께 모여 더불어조작을 일삼으니 더불어조작당이라고 부르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을 포함한 모든 야당이 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고 신경민 의원이 '메크로방지법'을 발의한 만큼 민주당은 이 사건에 대한 특검을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성중 한국당 홍보본부장은 "매크로는 공짜로 운영할 수가 없다"며 "매크로 운영프로그램에 한 건당 최소 2000만원에서 1억원이 들어간다. 자금지원과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조사해볼 필요가 있고 배후세력이 없으면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인 김영우·홍철호·이만희·최교일·박성중·송희경·신보라·비례 김성태 의원 등은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이주민 청장과 면담을 할 예정이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