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4.25(수) 16:29
文대통령,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

김 원장, 선관위 판단에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국민 판단 맡기겠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17일(화) 14:54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원장은 지난 2일 제12대 원장에 취임한 지 보름만에 낙마했다.
김 원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의혹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법 판단이 내려지자 즉시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19대 국회의원 시절의 '셀프 후원금' 처리, 피감기관의 돈으로 떠난 해외출장 적절성 문제 등으로 논란을 빚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선관위 발표 직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중앙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 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며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중앙선관위 판단결과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의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 국민 판단에 맡기겠다"고도 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