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5:46
軍,내달 1일부터 대북확성기 시설철거…우선적으로 실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4월 30일(월) 13:36
판문점 선언에 따라 오는 1일 대북확성기 방송 시설이 철거된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5월1일부터 '판문점 선언' 후속조치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군사분계선(MDL) 일대 대북 확성기방송 시설철거를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의 대북확성기 시설 철거는 지난 2004년 철거 이후 14년 만이며,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재설치한 이후 8년만이다.
최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5월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을 준수하고자 하는 행동의 일환"며 "우리 군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군이 대북확성기를 우선 철거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서는 "군사적 신뢰 구축을 위한 초보적 단계로서의 가장 쉽게 시작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일단 생각을 해서 먼저 시작을 했다"며 "이 부분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가 돼 있는 상황이라 시작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우선적인 조치가 성급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번 확성기를 먼저 방송을 중단했을 때 북한이 호응했던 것처럼 이 부분도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북한이) 이행할 걸로 기대를 하고 있다"며, 남북이 시설 철거와 관련해 북한과 연락을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또 최대변인은 북한의 대남확성기 방송과 관련해서는 "지난 4월 23일에 저희가 방송을 중단했고, 그에 따라서 북한도 방송을 중단한 것으로 파악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3일 0시를 기점으로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를 중단한 바 있다.
한편 최 대변인은 전단 살포와 관련해서는 "2010년 이후에는 안 해왔기 때문에 굳이 새로운 조치를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해서는 "조금 더 논의를 해 봐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규제하는 것이 자유권을 침해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입장'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본입장은 아마 변함이 없을 것 같다"며 "상황을 좀 봐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