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5:46
검찰, '노조 와해' 삼성전자서비스 상무 등 3명 구속영장

위장폐업·'시신 탈취' 관여 센터 대표 포함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01일(화) 13:39
삼성의 노동조합 와해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간부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전날 삼성전자서비스 A 상무 및 협력사 대표 등 3명에 대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일 밝혔다.
A 상무는 종합상황실 실무책임자로서 2013년 7월부터 2015년 말까지 협력사의 노조 와해 공작, 이른바 '그린화' 작업을 추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노조활동 파업은 곧 실직'이라는 시나리오를 만들어 기획 폐업을 실시하고, 폐업 협력사 사장에게 그 대가로 억대의 불법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 해운대센터 대표인 B씨는 2014년 3월 노조 와해 공작의 일환으로 추진된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기획폐업 시나리오대로 폐업하고, 그 대가로 억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양산센터 대표 C씨는 2013년 9월부터 노조원을 불법 사찰하고 노조 탈퇴를 종용하는 등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특히 2014년 노조 탄압 등에 항의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염호석(당시 34세)씨 시신을 고인의 뜻과 달리 빼내져 화장된 과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서비스 측과 비밀리에 접촉한 뒤 거액의 금품으로 유족을 회유해 노조 몰래 화장을 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앞서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 업체 등의 위장 폐업 의혹과 염씨 시신 탈취 의혹 등 조사를 벌였다. 이와 함께 확보한 사측의 노조활동 대응지침 등을 바탕으로 관련자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