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5:46
자율주행 스타트업 소네트…중소기업 첫 임시운행 허가

DGIST 연구원 창업기업…차선인식 방식 소프트웨어 개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03일(목) 11:34
우리나라 자율주행 개발에 중소기업도 본격적으로 뛰어들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소네트의 자율주행차에 대해 임시운행을 허가했다고 3일 밝혔다.
중소기업이 자체 개발한 부품을 사용해 자율주행차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네트가 임시운행을 허가받으면서 45대의 자율주행차가 전국을 주행할 수 있게 됐다.
현재 현대차(15대), 기아차(2대), 쌍용차(1대), 아우디(1대), 모비스(1대), 만도(1대), 삼성전자(3대), KT(2대), 네이버랩스(1대), LG전자(1대), SK텔레콤(1대), 소네트(1대), 융합기술연구원(3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2대), 교통안전공단(2대), 자동차부품연구원(1대), 서울대(4대), 한양대(2대), 카이스트(1대) 등의 자율주행차가 운행 중이다.
소네트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의 연구원이 창업한 기업으로, 자율주행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교육 및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소네트의 자율주행차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해 이미지 영상을 처리하고 차량을 제어하며, 자체 개발한 차선인식 방식(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소네트는 향후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자유롭게 테스트할 수 있는 자율주행 표준 기반(플랫폼)을 제작하고,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자율주행 키트(시스템 일체)를 개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소네트 소재재인 대구시에 대해 2016년부터 정밀 도로 지도를 구축(약 74㎞)해 제공해왔으며, 올해에도 추가 구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허가를 계기로 중소기업의 자율주행 기술개발에 더욱 활기가 더해질 것"이라며 "혁신적인 기술력을 갖춘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연구·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업체들과 교류할 수 있는 협력의 장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