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5·18재단, 군 기록물 역사 왜곡·은폐 경위 조사


이달 중 보고서 발간…9월 출범 진상규명위에 조사 내용 인계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07일(월) 16:13
5·18 기념재단이 군 당국의 5·18 민주화운동 관련 기록물 왜곡 경위를 다각도로 검증한다.
7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5·18 역사 왜곡 관련 TF팀을 꾸려 군 당국이 5·18 관련 기록물을 어떻게 왜곡·은폐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해당 기록물은 재단이 국방부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자료로 총 5000여 쪽 분량이다.
국가기록원·군사편찬연구소·기무사·국군 기록정보관리단·육군본부·특전사령부·장교 체험 수기 등으로 구성됐다.
기록물 검증에는 5·18 연구원 2명이 참여하고 있다. 연구원들은 역사 왜곡의 주체·범주·내용을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511연구위원회, 육군대책위원회, 511분석반, 80위원회 등 군 비밀 조직의 설치 목적·조직 편제·왜곡 경위 등을 조사한다.
특히 군 당국이 5·18 당시 발포 경위와 사망자 수, 부대 투입 일시 및 장소, 최초 사격 근거 등을 어떻게 왜곡했는지 규명할 방침이다.
또 국방부 서주석 차관이 일부 관여했다고 인정한 '대국회 광주문제 대책(안)' 등 3개 보고서 내용도 분석, 신군부의 대응 논리가 만들어진 배경도 파악한다.
재단은 이달 중 5·18 역사 왜곡 관련 검증 결과를 보고서로 펴낸 뒤 언론에 공개한다. 이후 오는 9월 특별법을 계기로 출범하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위원회에 조사 내용을 인계한다.
조진태 재단 상임이사는 "역사 왜곡이 어떻게 진행됐는지, 누가 어떻게 수정 작업을 했는지 등을 면밀하게 살펴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재단 내부 진상규명 대응팀에서 연구했던 내용과 함께 왜곡 검증 보고서 내용을 진상규명위원회에 넘겨줄 것"이라며 "교차 분석이 필요한 부분을 공유, 사실 관계를 명확히 가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