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5(월) 16:05
조선대 동문들 '대학 공영화·채용의혹 감사' 등 촉구

급여 삭감 등 기득권 양보로 공영화 추진
교직원 자녀·친인척 채용의혹 진상규명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09일(수) 11:55
조선대적폐청산위원회가 9일 대학 공영화 추진과 교수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 교직원 친인척 채용 의혹 감사 등을 박관석 법인 이사장에게 촉구했다.
조선대 동문으로 구성된 적폐청산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문재인 정부가 내건 사립대 공영화에 조선대는 최적의 조건을 갖고 있다"며 "단 지역의 타 대학보다 높은 급여를 삭감해 반값 등록금으로 전환하고 비정규직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적폐청산위원회는 "대학자치운영협의회는 급여 삭감 등 기득권은 양보하지 않고 반값 등록금 등 학생들의 고통 경감조치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상식적으로 정부나 국민 누구도 탐욕으로 가득한 조선대에 국민의 세금을 투입하는 것에 찬성하지 않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학생 등록금이 1600억원인데 정규직 교직원들의 급여는 1300억원으로 대학의 재정상황이 지속적인 적자를 보이고 있다"며 "정교직 교수들이 10%만 급여를 양보해도 비정규직 교수에게 최소한의 생계비 3000만원의 연봉을 지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적폐청산위원회는 "최근 채용된 6명의 신입직원 합격자 중 교직원 자녀 2명이 포함됐다"며 "이사장은 채용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와 함께 과거 10년 이내 교직원 자녀나 친인척 채용에 대해서도 불법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최근 불거진 사회대 교수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과 법인 감사 선임 절차 중단 등을 요구했다.
조선대 법인 이사회는 학내 갈등으로 지난해 2월 2기 이사들의 임기가 종료된 후 3기 이사회를 구성하지 못한 채 파행을 겪었다. 이후 교육부가 올해 1월까지 임시이사 9명 중 8명을 선임했으나 최근 3명이 사임해 현재 5명이 활동중이다./광주=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