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무안군, 노지채소 스마트팜 시범사업 선정

ICT 활용 양파 생산성 향상 기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09일(수) 14:15
무안군(군수권한대행 장영식)은 최근 혁신 성장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채소(양파)에도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첨단 ICT 장비를 지원하는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모델개발사업'을 올해 추진한다.
무안군은 해제면 일대 7개 권역, 10농가를 대상으로 노지채소 스마트팜 선도 모델을 구성한 사업계획서를 제출, 현장실사 등을 거쳐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노지채소작물 스마트팜 보급사업’에 최종 선정되는 기쁨을 누렸다.
대상 농가에는 센서·재배·영상·제어장비 등 노지채소(양파) 스마트팜 구축에 필요한 ICT장비를 10ha 면적에 총 2억 원을 100% 국고로 지원할 계획이다.
농가는 직접 현장에 가지 않아도 스마트폰이나 PC로 포전의 상태를 확인 할 수 있게 되어 체계적인 생산 기반 구축을 통해 고품질의 양파를 생산할 수 있는 신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노지는 자연환경의 영향으로 시설재배에 비해 품질의 균일화가 어렵지만 스마트팜을 통해 노동력 절감 및 생산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앞으로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농업분야에 다양한 ICT 기술이 개발·보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무안=고민재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