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5.24(목) 16:28
송영무 "5·18 헬기사격·성폭행 문제 명명백백 밝히겠다"

"5월 단체와 소통 뒤 5·18 민주묘지 참배"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14일(월) 15:1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4일 5·18 단체장들을 만나 "(1980년 5·18 당시) 헬기사격과 성 문제(당시 계엄군의 성폭행)를 포함한 모든 문제를 명명백백하게 풀어내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광주 광산구 송정역 역장실에서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 등 5월 3단체장들과 면담을 가졌다.
송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5·18 38주년을 맞아 지금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점을 알리고, 새롭게 진상 규명을 이어 나가고 있다는 사실을 말하기 위해 광주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부는 최근 신문에 실린 성 문제(5·18 당시 계엄군 성폭행)와 이 외의 모든 문제를 명명백백하게 풀어 내겠다"며 "문재인 정부 내 진실을 완벽히 규명해 매듭을 짓는 것이 국방부의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국군은 국민을 보살피고 보듬고 광주시민을 치유할 것이다. 숨기거나 감추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 광주 뿐만 아니라 6·25 전쟁 이전의 4·3사건 등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사안이 많은 만큼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월 단체들이 주장하고 있는 서주석 차관의 사퇴에 대해서는 "5월 단체가 염려하는 것은 (서 차관이) 그 자리에 있으면 특조위 활동에 방해된다 생각하는데 내가 장관인 이상 그런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5월 단체는 송 장관과 면담자리에서 오는 9월 출범하는 진상규명위의 인원 부족과 옛 보안대 조사 방안, 성폭력 문제 등을 건의했다.
송 장관은 "진상규명위원 인원은 50명 이내로 규정 돼 있다. 부족하다면 현역이나 군무원을 참여시키겠다"며 "광주에서 나오는 건의사안이나 의문점들을 모두 적어 나에게 보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계엄군의 성폭력 문제에 대해서는 "청와대 지침이 여성가족부의 의견을 듣고 조사도 거기서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여성가족부와 협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민주묘지 참배 취소에 대해서는 "지난 2월9일 사과성명을 발표했고 오늘은 단체들이 느끼고 있는 아쉬운 부분들을 청취하려 했다"며 "혹여 (시위 하는 모습이) 화면에 나와 광주시민과 국방부 장관이 아직도 좋지 않은 분위기가 있는 것 처럼 비춰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아 취소 했다"고 밝혔다.
이어 "5월 단체를 국방부로 초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충분히 소통을 한 뒤 참배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