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6:01
광주시 청년드림수당 사업 도마 위

청년단체 "사업기간 확정 없이 홍보부터…혼선"
광주시 "시기 착오, 사업자 선정은 공정하게"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16일(수) 15:42
민선6기 광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광주청년드림 사업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광주지역 청년 관련 단체들이 참여하는 청년정책네트워크는 16일 성명을 통해 "광주시 청년드림수당 사업의 행정혼선에 대해 청년들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청년드림수당 사업은 광주지역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생활비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위해 매월 40만원 씩 6개월 동안 지급하는 방식이다.
광주청년드림 사업이 지난해 고용노동부 일자리대상을 수상하고 정부 정책에도 반영되면서 광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기도 하다.
그러나 사업시기나 사업자 선정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지면서 청년들에게 오히려 혼선을 주고 있다는 게 청년정책네트워크의 주장이다.
청년정책네트워크는 "광주시가 지난 4월 청년드림수당 참가자를 모집한다며 버스광고까지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으나 이 시기는 사업계획이나 운영주체가 확정되지 않은 시점이었다"며 "청년들의 문의가 쇄도하자 광주시는 모집기간을 당초 4월18~5월15일에서 5월9~6월1일로 변경했다"고 지적했다.
네트워크는 또 "청년수당을 집행할 수행기관이 선정되지 않은 채 청년 모집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는 것도 문제다"며 "다른 사업의 민간 홍보 대행사가 해당 업무를 진행하고 있는 점도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공직선거법이나 정부예산 지원 등을 고려해 사업을 진행하다보니 사업시기 확정에 일부 혼선이 있었다"며 "사업자 선정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해 왔고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다./광주=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