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6:01
4월 ICT 수출 172.3억 달러...반도체가 절반 넘어

4월 기준, 역대 최대 실적...반도체 수출 98.9억 달러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16일(수) 15:44
반도체 수출 호조로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4월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ICT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9% 늘어난 172억3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4월 기준 월간 최대 수출 규모로, ICT 수출은 2016년 12월 이후 1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는 전년대비 36.6% 증가한 98억9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반도체는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수출 호조로 19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도 차세대 저장장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호황에 따라 전년 대비 23.6% 늘어난 8억7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부분품은 증가로 전환했지만 LCD패널 경쟁 심화 및 OLED 수요 둔화 등으로 감소세를 지속했다.
휴대폰은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 심화 및 해외 생산 확대 등으로 42.2%나 수출이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늘어난 94억2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베트남은 반도체와 휴대폰 등의 수요 둔화로 수출이 12.3% 줄며 감소세로 전환했다.
미국은 반도체와 컴퓨터 주변기기 수출은 증가했지만 휴대폰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대비 7.7% 줄어든 15억2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유럽연합은 반도체 등에서 수출이 늘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입액은 전년대비 10% 증가한 86억8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메모리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를 중심으로 수입이 늘어났다. ICT 수지는 85억6000만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