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7(화) 16:08
완도에 국내 최초 어린이전용 정자(亭子) 세웠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17일(목) 12:10
정자(亭子)는 그동안 어른들의 전유물로만 여겨져 왔으나 국내 최초로 어린이 전용 정자가 완도에 세워져 눈길을 끈다.
완도군은 신지면 문화센터 옆에 어린이 전용 정자인 햇살마루를 건립하여 17일 신지면 어린이와 어른들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햇살마루는 살기좋은 신지면 만들기 운동 일환인 어린이가 살기좋은 지역을 위한 사업으로 군비 4천만원을 투입하여 설치했다. 규모는 약 9㎡(3평)이며 목조, 기와로 지었다.
햇살마루 주변 165㎡에는 안전매트도 깔아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조명시설을 설치하여 야간에도 독서와 놀이문화를 즐기고 와이파이도 구축하여 인터넷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송현 신지면장은 ‘햇살마루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이 아름다운 것만 보고, 좋은 생각을 많이 하고, 고운말 바른말을 듣고 말하는 공간이 되어 미래 아름다운 공동체를 이끄는 주인공으로 성장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지초등학교 4학년 김주빈 어린이는 ‘정자는 어른들만 이용하는 시설인줄 알았는데 어린이들만 사용할수 있는 정자가 생겨 신기하고 기쁘다며 친구들과 매일 이용하겠다’며 기뻐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주민들도 상대적으로 노인복지 시설은 많이 늘어나고 있는 반면 어린이들이 누릴 수 있는 학교밖 시설이 없어 늘 아쉬웠는데 햇살마루를 비롯한 어린이 전용 공간이 하나둘씩 생겨 지역에 대한 정주의식이 높아졌다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한 분위기다.
한편 완도군에서는 햇살마루 주변에 어린이 놀이시설을 설치하여 활용도를 더욱 높인다는 방침이다.
/완도=이인선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