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북한군 왜곡당한 5·18 시민군, 호남부호 지응현 손자로 밝혀져

지만원씨로부터 73광수 지목당한 지용씨, 검찰 고소 방침
전일빌딩 헬기사격 목격 증언 "북한군 개입설 허구 입증"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23일(수) 13:57
극우보수논객 지만원씨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특수군(73광수)으로 왜곡한 시민군이 호남 농촌지도자 양성에 힘써온 부호 지응현씨의 손자로 밝혀졌다.
5·18기념문화센터 임종수 소장은 23일 5·18 당시 시민군으로 참여해 헬기사격을 목격한 지용(76)씨가 고 지응현씨의 손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광주의 대표적인 부호로 손꼽힌 지응현씨는 응세농업학교와 수의학교를 설립해 농촌지도자를 양성했고, 다양한 사회 공헌 사업을 펼쳤다.
일제 강점기인 1924년에는 선현의 애국정신과 반일사상을 선양하기 위해 병천사를 세우기도 했다.
광주 서구 쌍촌동 대건신학교(현 가톨릭 평생교육원)와 동구 지산동 살레시오 여자고등학교, 서구 금호동 상무초등학교 부지도 기증했다. 광주·전남에는 그의 송덕비가 17기가 있다고 임 소장은 설명했다.
그의 손자인 지용씨는 최근 센터를 찾아 "자신이 지만원 책자에 나오는 제73 광수"라고 증언했다.
지용씨는 딸이 인터넷 게시물에서 자신의 젊은 시절 사진을 알아본 뒤 메시지를 보내면서 광수로 지목된 사실을 확인했다.
지용씨는 5·18 항쟁 기간 옛 전남도청 상황실에서 총기 관리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1980년 5월29일 합수부에 자수했고, 그동안 시민군 활동을 밝히지 않고 지내왔다.
지용씨는 "1980년 5월 22일~23일 사이 계엄군 헬기가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을 향해 수십 발의 총을 쏘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계엄군의 헬기 사격 탄흔은 지난 2016년 12월13일 전일빌딩 10층에서 발견됐다.
지용씨는 지만원 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방침이다.
임종수 소장은 "지용씨 아내 또한 주먹밥을 나르는 등 지씨 집안 모두 5·18 때 항쟁에 적극 참여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극우인사들이 제기한 북한군 개입설의 허구가 또 한번 밝혀진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만원씨로부터 북한군 광수로 지목된 사람 중 20여 명이 사진 속 인물이 자신임을 증명했고 14명이 소송을 제기했다. /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