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군산 등 8개 고용위기지역 생활안정자금 융자요건 완화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27일(일) 16:11
근로복지공단은 기업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고용위기지역 등 재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융자 요건을 완화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적용지역은 군산시, 통영시, 거제시, 경남 고성군, 창원시 진해구, 울산시 동구, 목포시, 전남 영암군 등 8개 지역이다.
정부는 한국GM 공장 폐쇄 등으로 지역경제 위기가 우려되는 군산시를 비롯해 통영시, 거제시 등 8개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구체적인 대상자는 8개 고용위기지역에 위치한 사업장 또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약 9000개소)과 전북지역 소재 GM군산공장 협력사(28개소)에 재직중인 노동자다.
이 지역에 있는 재직자가 자녀학자금, 임금체불생계비 등 생활안정자금융자를 신청할 경우, 소득기준 요건이 완화적용되고 융자금 상환기간 연장혜택 등이 주어진다.
근로복지공단 심경우 이사장은 "이번 융자조건 완화가 핵심기업의 폐쇄발표, 구조조정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고용위기지역 등 노동자들의 생계불안을 해소하고 가계부담을 낮춰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전남=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