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광주시의회 공무원 선거법 위반, 출마자들로 '불똥'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28일(월) 16:47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광주시의회 현직 공무원에 대한 조사에 나선 가운데 전·현직 시의원과 6월 지방선거 출마자들로까지 불똥이 튀고 있다.
28일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시 선관위는 지난 24일 오전 10시께 조사계 직원 3명을 광주시의회 5층 입법정책관실로 파견해 일반임기제 7급 상당인 김모(44)씨의 컴퓨터 본체와 개인 휴대전화, USB 5개와 관련 서류를 수거해 갔다.
선관위는 또 김씨를 임의동행해 선거 개입 여부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선관위는 '김씨가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한 몇몇 후보들에게 선거 관련 편의를 제공하는 등 선거법상 금지된 행위를 하고 있다'는 내부 제보를 토대로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전·현직 시의원 4∼5명이 선관위 소환조사를 받았다", "일부 출마자는 6∼7시간 동안 마라톤 조사를 받았다"는 설이 파다하다.
김씨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친분있는 전·현직 시의원들을 위해 정책자료나 토론회 자료 등을 가공해 제공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특정 시의원 출신 후보자와 관련해선 아예 선거공보물 제작에 까지 개입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선관위가 관련자 전원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김씨가 자발적으로 그같은 행위를 했는지, 출마자나 제3자의 부탁을 받고 개입한 것인지가 중요한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공무원 선거 개입에 대해 조사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구체적인 혐의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단,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몇몇 출마자를 불러서 조사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