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1(목) 17:35
'목포·영암·해남 산업위기특별지역지정' 숨통…전남도 "환영" 후속 대책 착수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29일(화) 15:12
정부가 29일 조선업계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목포와 영암, 해남지역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이하 산업위기 지역) 으로 지정함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전남도와 해남 지자체는 환영의 입장과 함께, 실질적인 후속 대책마련에 착수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를 거쳐 목포와 영암, 해남지역 비롯해 5곳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은 지역의 주된 산업 침체로 인해 지역경제가 심각하게 위축될 경우에 정부가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도입됐다.
목포와 영암, 해남지역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지역경제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지원 사업들이 정부예산에 반영돼 지역경제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보조, 융자, 출연 등의 지원과 실직자와 퇴직자에 대한 고용안정 자금이 지원되고,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지원이 가능하게 된다.
전남도는 오랜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밀집지역인 목포시, 해남군, 영암군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한 신청서를 지난 4월 23일 산업부에 제출한 바 있다
전남도는 당시 15개 사업에 6773억원을 신청했으며 조선분야에 당장 필요한 예산인 위기대응지역 기업비즈니즈 센터운영 등 5개 사업에 106억원은 추경예산에 반영됐다.
전남도 관계자는 “산업위기 지역 활성화를 위해 4조4000억원 규모의 198개 지원사업을 구상했으나 가장 시급한 15개사업 정부지원금 6773억원을 우선 건의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신청사업이 내년도 예산안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전력 투구할 예정이다.
김신남 전남도 경제과학국장은 “이번 전남 3개 시군이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조선산업 활성화는 물론 협력업체와 지역상권의 경제 회생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내년 본예산에도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비롯한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현안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중앙정부에 건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
다.
/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