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6(화) 15:46
광주·전남 '6월 대첩' 공식선거운동 돌입 "운명의 13일"

與·野, 광주·전남 선대위 속속 출범 '민주 vs 비민주'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5월 31일(목) 15:15
광주·전남지역 400여 자치 일꾼을 선출할 6·13 지방선거가 31일 공식선거운동 시작과 함께 13일 간의 뜨거운 열전에 돌입했다.
민주당 대 비(非) 민주당 대결 구도 속에 여·야 각 정당과 무소속 후보들은 공약과 인물론을 내세워 표밭을 누비고 TV토론 등을 통해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압도적 승리'를, 지역 국회의원 대다수가 포진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은 '텃밭 사수'에 사활을 걸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등 초대형 이슈에다 높은 대통령 지지율을 등에 업은 여당의 독주 분위기 탓에 선거 열기가 좀처럼 달아오르지 않는 가운데 민주당 공천 잡음과 이에 반발한 탈당과 무소속 연대 등이 지역민들의 표심를 얼마 만큼 자극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광주·전남 시·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후보등록 마감일 후 6일째, 투표일로부터 13일 전인 31일 오전 0시를 기해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선거 공식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됐다.
광주·전남에서는 광역단체장 2명, 교육감 2명, 기초단체장 27명, 광역의원 81명, 기초의원 311명, 국회의원(재선거) 2명 등 모두 425명의 일꾼이 새롭게 선출된다. 후보 등록 결과, 광주에서는 229명(국회의원 재선거 포함), 전남에서는 741명이 출마했다.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투표 전날인 6월12일까지 자유롭게 선거운동을 할 수 있으며 인터넷·전자우편·문자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은 선거 당일에도 가능하다. 후보자나 배우자, 선거 사무장과 사무원은 어깨띠나 표찰, 기타 소품들을 붙이거나 지닌 채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인터넷·전자우편·문자·SNS를 이용한 유권자 선거운동도 가능하나 비방·허위 사실을 SNS로 공유하거나 퍼 나를 경우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TV토론과 연설도 광역, 기초단체별로 방송 3사를 통해 진행된다.
민주당과 평화당, 바른미래당 등 3당이 유일하게 맞붙는 광주 동구를 비롯, 전남 목포, 신안, 해남, 강진, 무안 등지는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격전지로 꼽힌다. 민주당 경선에 불복해 탈당한 무소속 후보들의 선전 여부도 관심사다.
광양시장과 화순군수 선거에서는 숙명의 라이벌 간 '리턴 매치'가 펼쳐지게 됐고,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재선거에서도 정치적 라이벌 간 맞대결이 관심을 끌고 있다. 민주당과 평화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중당, 한국당 등 여·야 각 정당은 공식선거운동 첫 날을 전후로 선거대책위원회을 출범하고 '6·13 대첩' 13일 간의 피말리는 레이스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매머드급 선대위를 앞세워 "압도적 승리"를 자신하고 있고, 호남 1당 평화당과 원내 야2당인 바른미래당도 지역구 국회의석 다수를 차지하는 '현역 프리미엄'을 앞세워 "의미있는 선전"을 다짐했다.
정의당과 민중당도 '정당 득표율 21%'와 '광역의회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제1의 목표로 삼고, 당의 역량을 총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형 이슈에 묻혀 선거 분위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으면서 투표율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광주지역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1995년 제1회 64.8%, 제2회 41.5%, 제3회 42.4%, 제4회 46.3%, 제5회 49.8%, 제6회 57.1%다. 전남은 제1회 76.1%를 시작으로, 제2회 68.2%, 제3회 65.6%, 제4회·제5회 각각 64.3%. 제6회 65.6%를 기록했다./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