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숨겨진 힐링 명소, 완도 청해진다원

차 문화의 새로운 중심지로 기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11일(월) 12:37
바쁜 일상에서 한숨 돌리고 잠시 여유를 갖고 싶다면 차(茶) 만큼 좋은 게 또 어디 있을까?
완도군 군외면 황진리에는 싱그러움을 보고 느끼며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있다. 3만 평 규모에 지리산 재래종 차나무와 국내에서 유일하게 우롱차가 재배되고 있는 청해진다원이다.
농약과 비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오롯이 자연의 힘과 사람의 손길로만 차나무를 키워 올해 초 친환경 유기농 지역으로 인증을 받았다.
1996년도에 조성된 녹차 밭은 바다를 곁에 둔 완도의 지리적 특성과 청정한 깊은 골짜기, 또 물 빠짐이 잘 되는 돌밭으로 돼 있어 녹차로 유명한 지역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차나무가 자라기 좋은 환경을 갖췄다.
마치 신선이 사는 곳 같다하여 은선동(隱仙洞)이라 불리던 자리에 위치한 다원에는 숨겨진 매력이 있다.
차나무를 따라 푸름을 만끽하다 보면 편백나무 숲길에 다다르는데, 시원한 그늘이 드리워져 있어 더위도 금세 잊고 그야말로 신선놀음하는 기분이 들 것이다.
은은한 향의 녹차와 발효차를 즐기고, 제다 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청해진다원.
녹차는 일일이 잎을 따고, 비비고, 건조시키는 것을 수차례 반복하며 공을 들인다. 그래야만 좋은 성분이 우러나는데 폐 질환, 해독 작용,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카테킨 성분이 풍부해 중금속의 체내 유입을 막아준다.
30년 동안 차(茶)와 관련된 활동을 하고 있는 김덕찬 교무는 “청해진다원이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 나아가 우리나라 차 문화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완도를 찾으면 전복, 해조류로 입맛을 사로잡고, 녹차 한잔으로 건강도 챙기며 일상의 쉼표를 찍을 수 있으니 그야말로 힐링하기에 제격이다.
/완도=이인선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