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6.21(목) 17:35
산업부 "조업일수·선박 수출 감소, 6월 수출 증가세 유지 어려워"

주요 업종 수출점검회의...일반기계·자동차·섬유 수출 감소할 듯
한달 간 무역보험 특별지원 서비스...단기수출 보험 한도 2배 확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11일(월) 15:30
조업일수 감소와 지난해 대규모 선박 수출에 따른 기저효과로 정부가 이달 수출이 증가세를 유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예상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한국무역보험공사 중회의실에서 김선민 무역정책관 주재로 '주요 업종 수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11개 주요 업종 협·단체와 코트라·무역보험공사 등 수출 기관이 참석해 6월 수출 여건을 전망하고 업종별 수출 진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산업부는 최근 3개월 연속 500억 달러 이상 수출을 기록하는 등 양호한 수출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이달 수출은 플러스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대외적으로도 미·중, 미·유럽연합(EU)간 무역통상 갈등 고조와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등이 수출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김선민 무역정책관은 "올해 5월까지 누적 기준,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8.2% 증가하는 등 양호한 수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면서도 "6월 수출은 조업일수 감소와 지난해 대규모 선박 수출의 기저효과로 플러스 유지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업종별 협·단체도 수출 증가세를 유지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수주량 감소 등으로 선박 수출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조업일수 영향이 있는 일반기계·자동차·섬유 등의 수출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부는 수출 확대를 총력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이달 한시적으로 무역보험 특별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수출기업이 신남방·신북방 및 고위험 신흥국 진출 시 단기수출보험 한도를 최대 2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수입자 한도 책정 시, 신규 한도는 최대 2배까지 우대하고 기존 한도는 20% 일괄 증액할 방침이다. 신흥시장 진출 기업이 중소·중견기업인 경우에는 보험료도 10% 추가 할인한다.
이번 수출 점검회의에서는 업계가 관세·통관 분야 4건, 남북 경협 관련 정보공유 네트워크 필요 등의 애로사항을 제기했다.
산업부는 "신규 애로 및 건의사항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사후관리와 애로 해소 노력을 통해 기업들의 수출 활동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했다./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